“건선환자에서 자살 경향성 위험 높아”

이금희 기자 | 기사입력 2022/11/02 [09:35]

“건선환자에서 자살 경향성 위험 높아”

이금희 기자 | 입력 : 2022/11/02 [09:35]

 

▲    

건국대병원피부과 최용범 교수 연구팀은 건선 환자에서 자살 경향성(suicidality)의 위험도가 증가한다고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특히 건선관절염 환자에서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국대병원피부과 최용범 교수 연구팀과 서울대학교 원성호 교수 연구팀은 2005년 1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국립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에 기반해 건선 및 건선관절염으로 진단받은 환자 34만8439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 연구는 인구 기반 코호트 연구(population-basedcohort study)로 건선및 건선관절염을 진단받은 환자군과 일반 인구에서 자살 생각(suicidalideation), 자살 시도(suicideattempts) 그리고 자살로 인한 사망(completedsuicide)으로 구성된 자살 경향성의 위험도를 비교분석했다.

 

또 건선의 중증도와 자살 경향성의 상관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환자군을 경증, 중등도-중증군으로 나눠 분석했다.

 

그결과, 일반인그룹에 비해 건선으로 진단받은 환자군에서 자살 경향성의 위험도가 통계학적으로 유의미하게 높게 나타났다. 특히 자살 생각과 자살 시도의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관찰됐다. 이같은 경향성은 건선만 진단받은 환자군보다 건선 관절염을 함께 진단받은 환자군에서 더 두드러졌다. 다만 건선의 중증도와 자살 경향성의 위험도는 일치하지 않았다.

 

최용범 교수는 “건선 및 건선 관절염은 만성 염증성 질환으로 다양한신체적 합병증뿐만 아니라 심리적, 사회·경제적인 부담을 동반한다”며 “최근에는 건선의 발병에 관여하는 염증성 물질과 우울증 및 자살과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결과들이 발표된 바 있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이어 “이번연구를 통해 건선 환자에서 중증도와 관계없이 자살 경향성의 위험도가 증가했다”며 “적극적인질병의 치료와 함께 환자의 정신건강적인 측면에 대한 사회와 가족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