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이동원 교수팀 “관절 간격 3mm 이하로 좁아지기 전에반월연골판 이식술 시행해야”

이금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9/16 [10:04]

건국대병원이동원 교수팀 “관절 간격 3mm 이하로 좁아지기 전에반월연골판 이식술 시행해야”

이금희 기자 | 입력 : 2022/09/16 [10:04]

 

▲    

건국대병원 반월연골이식 연구팀(정형외과이동원 교수, 이동륜 전공의)은 반월연골판이식술 5년 후 평가(중기결과)에서 반월연골판이식술 시행 전 관절의 간격이 연골의 활동성과 손상 정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외측 반월연골판이식술을 시행 받은 지 4~6년 된 환자 61명을 대상으로 연골판의 탈출 및 관절 연골 손상 정도를 평가했다. 그 결과, 이식술 시행 전 외측 관절 간격이 3mm 미만이었던 환자군(30명)이 관절 간격이 3mm 이상 유지됐었던 환자군(31명)보다 이식한 연골판의 탈출 및 관절 연골 손상 정도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식한 연골판의 재파열도 이식술 시행 전 외측 관절 간격이 3mm 미만이었던 환자군이 그렇지 않은 군에 비해 6배 정도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수술 후 통증, 무릎의 기능, 스포츠 활동 등을 평가하는 국제 슬관절 문서화 위원회의 평가지수도 더 낮게 나타났다.

 

연구팀의 이동원 교수는 “이번 연구는 외측반월연골판 이식술 시행 전, 관절 간격을 최대한으로 유지시켜 주는 것이 장기적으로 중요하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보여준 근거”라며 “이식술후 연골판 탈출 및 관절염이 진행되지 않도록 이식술 시행 전 좁아진 관절 간격에 대해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동원 교수는 “많은 분이 반원연골판 이식이 인공관절처럼 기계적 수명이 있다고 많이 오해한다”며 “인공관절처럼일정 수명이 예상되는 금속 부품으로 대체시키는 것이 아니고, 생체 조직을 이식해 이식한 조직이 주어진 무릎 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인 만큼 연골판 조직의 적응 여부가 생존율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어 “반월연골판이식술은 연골 상태나 관절 간격 등 개개인마다 다른 무릎 환경에서 새로운 조직을 이식하는 수술로, 관절 간격이 좁고, 연골의 마모 정도가 심할수록 실패 확률이 높을 수밖에 없다”며 “이번 연구는 적절한 치료 시점이라는 면에서 연골 및 관절 간격이 비교적 잘 유지되는 상태에서 반월연골판이식술을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