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vs 윤석열 여야 대선 후보 선출 어떤株 유리?

‘기본소득’ 이재명 내수, ‘탄소중립’ 윤석열은 원전 수혜 예상

방시혁 기자 | 기사입력 2021/11/10 [11:01]

이재명 vs 윤석열 여야 대선 후보 선출 어떤株 유리?

‘기본소득’ 이재명 내수, ‘탄소중립’ 윤석열은 원전 수혜 예상

방시혁 기자 | 입력 : 2021/11/10 [11:01]

▲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좌)·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사진-각당 홈페이지 캡쳐)  © 웰스데일리



[웰스데일리 방시혁 기자] 윤석열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됨에 따라 각 후보들의 공약에 따른 수혜 예상 업종이 달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10일 노동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11월 5일 국민의힘 경선 결과 윤석열 후보가 대선 후보로 선출됨에 따라 정책 토론회 등을 통해 정책 방향성이 구체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연말부터 신정부 출범에 대한 기대감이 주식시장에 반영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여야 대선 후보 공약에 따라 수혜가 예상되는 업종에 주목할 시점이라는 것이다.

 

노 연구원은 정당별 공약 비교 결과 복지 정책 및 규제, 친환경 정책 등 분야에서 의견이 상반되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큰 틀에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계승하는 더불어민주당은 보편적 복지, 부동산 규제 강화, 탄소중립 정책 확대 등 일부 분야에서 현 정부보다 강력한 정책을 추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재명 후보의 공약은 기본 생활권을 보장하는 보편적 복지 정책(기본 시리즈)과 강력한 탄소중립 정책(전환성장)으로 대표된다고 했다. 

 

재난지원금과 유사한 소멸성 현금인 기본소득 지급과 주 4일 근무제 도입 추진은 내수 소비 활성화를 유도하는 정책으로 유통, 음식료, 의류 등 내수 업종에 우호적이라는 설명이다.

 

노 연구원은 “현 정부의 친환경 정책 강도가 주요국 중 상위권에 위치한 가운데 탄소세 신설, 재생 에너지 비중 확대 등 기존보다 강화된 친환경 정책 노선은 신재생에너지 업종의 수혜로 연결된다”라며 “기본주택으로 대표되는 공공 임대주택 보급 확대는 주택 시장에 긍정적이나 개발이익환수제 도입으로 민간 시공·시행사보다 중소형 건자재 업종이 수혜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현 정부의 적자재정 기조를 비판하며 소상공인 등 코로나 피해 계층을 타깃으로 한 선별적 복지 시행과 민간 주도 정책 및 기업 규제 철폐, 기존 탄소중립 이행 계획 전면 재검토 추진 등을 시사했다는 것.

 

윤석열 후보의 공약은 규제 완화와 공정한 기회 부여, 전환적 에너지 정책을 추구하는 만큼 학생부 종합전형 축소 및 정시 비중 확대는 입시 교육 업종에, 탈원전 폐기 및 탄소중립 정책 재조정 가능성은 원전, 유틸리티 업종에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했다. 

 

탄소중립 이행 과정에서 산업계 부담이 가중되는 점을 고려해 원전 가동률을 정상화하고 에너지 전환 속도를 늦출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노동길 연구원은 “순환매 장세 속 대선과 신정부 출범은 주식시장에 긍정적 요인이 될 수 있으며, 신정부 출범 기대감은 대선 3개월 전부터 주가에 반영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개별테마 순환매 장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대선 수혜주를 선별하기 위해선 여야 후보가 내세운 주요 공약과 수혜 예상 업종을 연결해 볼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