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건선 치료방법에 따라 심혈관계 합병증 발생 차이 있어”

이금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5/24 [08:17]

건국대병원, “건선 치료방법에 따라 심혈관계 합병증 발생 차이 있어”

이금희 기자 | 입력 : 2021/05/24 [08:17]

 

▲    

[웰스데일리 이금희 기자] 건국대병원 피부과 최용범 교수가 건선의 치료방법에 따라 심혈관계 합병증(MACE,majoradverse cardiovascular events)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논문을 통해 밝혔다

 

연구팀은 국립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를 이용, 2006년 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건선’으로진료를 받은 환자 91만114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는 인구 기반 코호트 연구로 건선의전신 치료법에 따른 심혈관계 합병증 발생을 해당 치료를 받지 않은 경증 건선 환자군과 비교분석한 자료다.

 

건선의 치료법을 생물학적 제제, 광선치료, 메토트렉세이트단독 복용, 사이클로스포린단독 복용과 메토트렉세이트, 사이클로스포린, 아시트레틴의경구 전신 치료제 혼합 복용군으로 나눠 각각 집단 간의 심혈관계 합병증 발생의 차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생물학적제제 치료 군이 다른 치료군과 다르게 심혈관계 합병증의 발생률이 감소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반면에 다른 치료군에서는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최용범 교수는 “건선은 전신 면역반응을 통하여 심혈관계의 염증을 증가시킨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는 죽상경화증으로 연결되어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같은 주요 심혈관계 질환의 유병율을 증가시킨다”며 “결과적으로 건선 환자들이 일반인에 비해 심혈관계 질환 이환율 및 발생률이 높은 것과 연관이 있다”고 말했다.

 

죽상경화증은 동맥혈관 내 콜레스테롤을 함유한 세포가 혈관벽에 축적되고 침착하면서 혈관벽이 좁아져 나타나는 혈류 장애 질환이다.

 

최 교수는 이어 “이번 연구를 통해 건선의 치료법을 결정할 때 비만, 당뇨, 고혈압 등과 같은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인자를 가지고 있는 환자군에 대해 보다 적절한 치료법을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