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앞에 어른어른, 내 눈에만 보이는 날파리? 비문증

이금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08:00]

눈앞에 어른어른, 내 눈에만 보이는 날파리? 비문증

이금희 기자 | 입력 : 2021/04/12 [08:00]

 

▲    

[웰스데일리 이금희 기자] 실제로는 없지만 먼지나 날파리 같은 물체가 보이고 눈을 움직일 때 마다 따라다니는 증상을 비문증이라고 한다. 검은 점, 거미줄, 날파리, 구름 등 다양한 형태로 나타날 수 있다. 젊을 때에는 젤리같은 투명한 유리체가 눈속 부피의 대부분을 채우고 있으나 40-50대에 접어들면서 유리체가 물처럼 변하고 수축되면서 다향한 형태의 혼탁이 발생한다.

 

빛이 눈속을 통과하다 이러한 혼탁을 지나면서 시야에 그림자가 발생하는 것인데, 대부분 노화로 인해 자연스럽게 생기는 경우가 많으며 드물게 망막박리, 유리체출혈, 포도막염 등 다양한 안과 질환에 의해서도 발생한다.

 

특별한 원인 없이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비문증은 유리체액화 및 후유리체박리가 주 원인이며 따로 치료가 필요하지는 않다. 그러나 포도막염, 유리체출혈, 망막박리 등의 질병에 의해 발생한 비문증은 진행을 막지 않으면 시력에 악영향을 줄 뿐 아니라 심한경우 실명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원인을 확인하여 그에 맞는 치료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안과 김영호 교수는 “일반적으로 노화에 의해 발생하는 비문증은 떠다니는 그림자들을 무시하는 연습을 통해 일상생활의 불편 없이 지낼 수 있다”고 설명하며 “만약 단기간에 부유물이 많이 증가하거나 시야가 가려지거나 갑자기 번쩍거리는 빛을 느끼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망막질병 등의 신호일 수 있으니 즉시 전문의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비문증이 처음 발생하게 되면 비문증 개수나 모양에 상관없이 안저검사를 시행하여 주변부 망막의 열공 등의 망막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주변부 망막의 원공이나 열공, 망막변성 등이 발견될 경우에는 레이저나 시술이 필요한 경우가 있으나 대부분 노화에 의한 비문증은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는다.

 

초기 안저검사상 정상소견이더라도 추후 망막열공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증상이 급격히 변하거나 새로운 증상이 나타나면 다시 한 번 안저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좋다. 특히 고도근시, 외상, 백내장수술경력이 있거나 본인 또는 가족 중에 망막박리를 경험한 적이 있다면 비문증시 망막열공이나 망막박리가 발생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크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비문증의 특별히 예방방법이 없다. 그러나 비문증은 유리체 출혈 포도막염 등 다양한 안과질환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확인하기 위해 즉각적인 검사가 필요하므로 평소 눈 건강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 좋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